‘진용 변화 예고’ 벤투호, 오늘 웃을까

우즈베크와 올해 마지막 A매치

기사입력 : 2018-11-20 07:00:00

  • 메인이미지
    19일 호주 브리즈번 페리 공원에서 한국축구대표팀 황의조, 김민재, 석현준 등 선수들이 몸을 풀고 있다./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 첫 원정길에서 2018년 ‘유종의 미’를 꿈꾸는 축구 국가대표팀이 진용의 변화를 예고하며 비공개 훈련으로 담금질을 마쳤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9일 호주 브리즈번의 페리파크에서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 대비 마지막 훈련을 치렀다.

    대표팀은 20일 브리즈번의 QSAC에서 우즈베키스탄과 호주 원정 두 번째 평가전이자 올해 마지막 A매치에 나선다.

    17일 호주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긴 대표팀은 18일엔 팬들에게 공개되는 회복훈련을 진행했고, 이날 우즈베키스탄에 대비한 본격적인 전술 훈련 등을 소화했다.

    호주전에서 요추 및 고관절 염좌로 전반전 교체된 뒤 18일 독일로 먼저 떠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빠진 23명이 참여했다.

    통상의 경기 전날 훈련과 마찬가지로 초반 15분만 공개된 뒤 전술 훈련 등은 취재진 등에 공개되지 않았다.

    공개되는 동안 선수들은 조깅이나 매트 운동, 스트레칭 등 몸풀기 동작을 이어갔다.

    호주와의 경기에서 상대의 거센 공세에도 후반 막바지까지 잡고 있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무승부를 거둔 뒤 이어지는 ‘아시아 강호’와의 경기라 대표팀의 승리 의지는 더욱 높다.

    구자철의 조기 귀국 등으로 선수 기용은 호주전 때와 다소 달라진다. 우선 대표팀은 이날 조현우(대구)를 공식 기자회견의 얼굴로 내세워 선발 출전을 알렸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은 “상대를 압도하는 모습을 수비에서도 보여줬으면 좋겠다. 어려운 상대를 만나 다른 경기와 마찬가지로 경기를 지배하는 플레이를 했으면 좋겠다”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조현우는 “새로운 팀에 적응을 잘 하며 준비했다”면서 “팀 색깔에 맞춰서 킥이나 패스 등에서도 많이 참여하는 경기를 펼치겠다”며 승리를 다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