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포로수용소 건설 때 징발 피해액 11억환”

거제시, 기록물 정리 과정서 발견

기사입력 : 2018-11-20 22:00:00


  • 한국전쟁 때 포로수용소 설치에 따른 거제도 주민들의 징발 피해액이 당시 돈으로 11억3311만4096환이었다.

    이같은 사실은 거제시가 경상남도기록원에 보낼 기록물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군 징발관계 서류철-피징발자 피해 조서’라는 문서를 찾으면서 확인됐다. 1955년 12월 20일 거제군수가 경상남도 내무국장에게 보낸 문서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유엔군 포로수용소 설치에 따른 피징발자의 피해를 보상해줄 것을 요청한 귀중한 자료다.

    메인이미지
    포로수용소 징발 피해조사 기록물.

    이 문서는 1955년 10월 29일 내무부 차관의 재조사 지침에 따라 읍면별로 공공과 민간 소유로 구분해 피징발자들의 성명, 주소, 피해 규모 등을 자세히 조사해 2권 583쪽 분량으로 구성돼 있다.

    시기적으로는 1차 1951년 1월부터 6월까지 유엔군 제1포로수용소, 2차 1952년 5월 말부터 8월까지 500명 단위의 수용동 확장 건설, 3차 1952년 6월부터 9월까지 제1A 저구리포로수용소 건설 등에 따른 피해 내용을 담고 있다.

    지역적으로는 고현동(중앙계곡 구역)을 비롯해 수월동(동쪽 계곡 구역), 장평동(보급 및 병참시설, 비행장), 남부면 저구리, 연초면 송정리 포로공동묘지 일대 토지와 동산, 가옥 등을 미군이 징발해 수용소를 건설한 내용들이 기재돼 있다.

    문서에 담긴 피해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건물은 학교 교사 13동(1만9587㎡), 공공시설 7동(1137㎡), 주택 3279동(16만8863㎡), 창고 7동(793㎡)으로 모두 3306동(19만172㎡)이다. 토지는 논 634만291㎡, 밭 147만4050㎡, 대지 57만5739㎡, 임야 1641만5342㎡, 죽림 1만676㎡으로 모두 2481만6099㎡이고, 동산은 1198건으로 건물, 토지, 동산의 전체 피해규모는 2501만231㎡으로 피해금액은 모두 11억3311만4096환이다.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1100억원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전갑생 서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 연구원은 “이 문서는 한국전쟁 때 포로수용소 전체 규모뿐만 아니라 포로수용소 규모, 설치 장소, 징발품목, 물가상황 등 당시 포로수용소 현황과 주민들의 피해 상황을 자세히 알 수 있는 귀중한 사료적 가치가 있다”면서 “거제시가 추진하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목록에 등재함과 동시에 국가지정 근대기록물로 등재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시는 이 문서를 다음 달 4일 거제시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서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가 공동주최하는 ‘한국전쟁기 미발굴 사진영상전’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정기홍 기자 jkh106@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