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경남학생인권조례안’ 갈등 본격화

보수·종교단체들 잇단 반대 집회
“교육현장 정치화·제정 중단” 촉구

  • 기사입력 : 2018-09-13 22:00:00
  •   
  • 속보= 경남도교육청이 추진하는 경남학생인권조례안에 대한 반대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13일자 6면 ▲경남교총 “학생인권조례안 추진 중단해야” )

    보수성향과 종교단체로 구성된 경남미래시민연대와 경남동성애반대연합, 학생인권조례제정반대경남연합 관계자 100여명은 13일 경남도청과 경남도교육청 앞에서 잇따라 집회를 열고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제정을 반대했다.

    메인이미지
    경남미래시민연대와 경남동성애반대연합, 학생인권조례제정반대 경남연합 관계자들이 13일 도교육청에 경남학생인권조례안 제정 반대를 요구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이들은 “윤리와 도덕의 근간이 성윤리이지만 경남교육청의 학생인권조례는 성윤리를 무너뜨려 가정과 사제지간의 파괴를 위한 조례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이 조례는 동성애와 임신, 출산, 낙태 등을 조장할 위험이 큰 만큼 제정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 조례안은 교육현장을 정치화하려는 의도가 엿보이고 있어 우려된다”면서 “조례를 계속 추진할 경우 주민소환제를 통한 저지에 나설 것이라고”고 밝혔다.

    앞서 12일 경남교원총단체총연합회는 교육현장에 학생인권만 강조돼 생활교육에 어려움이 있다며 경남도교육청의 학생인권조례안 추진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이현근 기자 san@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