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 (일)
전체메뉴

도내 조선 노동자들 “성동조선 상생협약 약속, 즉각 이행하라”

도청서 기자회견 열고 정상화 촉구
유휴부지 임대 요구 등 행태 경고

  • 기사입력 : 2018-12-06 22:00:00
  •   

  • 노동자 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6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와 지자체는 성동조선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고 상생협약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메인이미지
    노동자 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가 6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성승건 기자/

    경남대책위는 “사업장 회생에 대한 지원과 노동자들의 생계지원 대책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통영상의와 국회의원, 시장과 의회의장, 여당 지역위원장까지 나서 분할매각 반대와 유휴부지 임대를 요구하는 촌극을 벌였다”며 “회사나 노조와 논의도 없이 유휴부지 임대를 요구하는 기만적인 행태에 대해 저의를 의심할 수밖에 없으며. 이후 관련한 내용으로 결의문 채택 등의 추태를 계속할 경우 노동자들의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대책위는 “성동조선 노동자들의 28개월 무급휴직이라는 희생을 담보로 한 상생협약 이후 지금까지 지자체와 도는 공식적인 논의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노동자 생계지원과 경영정상화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종훈·박기원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박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