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 (일)
전체메뉴

“남해~여수 해저터널 예타 면제·국책사업으로 추진을”

‘조기 추진 토론회’ 국회도서관서 열려
국가균형발전·동서 성장활력 차원 필요

  • 기사입력 : 2018-12-06 22:00:00
  •   

  • ‘남해~여수간 해저터널’ 건설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고 국책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상필 광주전남연구원 도시기반연구실장은 6일 오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여상규(사천·남해·하동) 국회 법제사업위원장과 주승용(여수시 을) 부의장이 주최하고 경남발전연구원, 광주전남연구원, 남해군, 여수시가 주관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 추진 대토론회’에서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의 필요성과 추진 전략’이라는 발제를 통해 국가미래발전을 위해 적극 추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메인이미지
    6일 오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동서화합과 상생발전을 위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 추진 대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조 실장은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은 국가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의 상징사업으로 양 지역의 새로운 성장활력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발전, 공동생활권 형성과 남해안 광역관광활성화 차원에서 추진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조 실장은 특히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추진하는 기반시설 지원 사업인 만큼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국토종합계획과 교통 국가계획에 반영할 것을 추진전략으로 제시했다.

    하경준 경남발전연구원 도시환경연구실 박사는 ‘남해~여수 해저터널의 효과 및 시사점’이라는 발제를 통해 “예비타당성 검토 결과 이 사업으로 인한 지역경제 파급 효과는 일반적인 국도 사업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하 박사는 “이 사업으로 인해 영·호남 교통접근성 개선, 관광개발 등을 통한 지역개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기반시설 확충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효과로 인해 해당 지자체의 사업의지가 뚜렷하며 지역 주민들의 선호도도 높다”고 소개했다.

    하 박사는 특히 “이 사업은 지역균형발전, 영호남 교류 확대 및 화합, 지역 일자리 창출, 인구감소 지역의 새로운 동력, 남해안 관광벨트 완성, 광역경제권 조성 등 효과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자유한국당에서 이주영 국회부의장, 김무성, 나경원, 박성중 의원 등이, 더불어민주당에서 김두관 의원, 바른미래당에서 김동철, 임재훈 의원, 민주평화당에서 정인화, 이용주 의원이 참석했으며,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 장충남 남해군수, 권오봉 여수시장, 해당 시·군의원, 지역 주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글·사진=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