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이선두 의령군수 “국도 20호선 4차로로 확장해야”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반영을” 부산지방국토관리청 방문 건의

  • 기사입력 : 2019-01-10 22:00:00
  •   

  • 이선두 의령군수는 10일 정태화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을 방문, “남해 고속도로와 함양·울산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유일한 간선도로인 국도 20호선 의령~합천 구간이 협소해 산업단지 투자유치에 불리하고 의령군의 성장을 저해하고 있다”며 4차로 확장을 건의했다.

    이 군수는 “교통수요를 반영하고 물류비용 절감,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2021년부터 시행되는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4차로 확장 사업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인이미지
    이선두 의령군수가 10일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을 방문, 정태화 청장에게 국도 20호선 확장을 건의하고 있다./의령군/

    국도 20호선 의령~합천구간은 남해고속도로와 함양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유일한 간선도로로, 칠곡~대의 8.3km구간은 지난 2014년 4차로로, 용덕~정곡 4.7km구간은 2017년 2차로로 터널 설치 등 선형개량을 거쳐 개통됐지만 용덕~정곡을 포함한 의령~합천 구간은 단순 2차로로 남아 있다.

    의령군은 이와 관련, 해당 도로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기술검토와 경남발전연구원의 정책연구 과제를 통해 사업 당위성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이 군수는 의령군이 국토부가 정한 22개 시·군(지역활성화지역)에 지정돼 있고, 지역 낙후도가 전체 170개 시·군중 133위에 해당해 향후 사라지게 될지도 모르는 현실에 처해 있다며 간선도로 확장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또 철도,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이 없는 유일한 자치단체로서 이 구간이 경제적 타당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4차선 확장을 어렵게 하고 있지만, 지역의 균형발전과 연계도로와의 연속성, 타 지역과의 형평성, 지역 낙후도 등을 고려할 때 국도20호선 4차로 확장은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의령군은 이번 국도 20호선 4차로 확장사업을 민선 7기 군수 공약사업에 반영하고 최우선 추진과제로 선정했다.

    이 군수는 “경제성을 분석해 사업의 우선순위를 반영하면 지자체에도 결국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며 “낙후된 지자체 모두가 잘살 수 있는 지속 가능한 발전 환경 및 기회 제공을 위해 국도 20호선 4차로 확장은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허충호 기자 chhe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허충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