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18일 (월)
전체메뉴

문대통령 "국민 뜻 반영하는 선거법 개정이 돼야 한다"

민주 원내대표단과 오찬…"올해 여야정 협의체 정착, 빠른 시일내 2차 회의"
"청와대 비서실 개편, 野 소통에 초점…공수처법 처리에 힘 모아달라"
원내부대표들 "野 의원들과 더 적극 만나달라"

  • 기사입력 : 2019-01-11 19:11:41
  •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선거제 개혁 방향과 관련, "국민 뜻을 반영하는 선거법 개정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함께한 오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의 경과보고를 받고 "권역별 비례대표제가 대선공약이기도 했다"며 더 적극적인 선거제 개혁 논의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홍 원내대표에게 "올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정착시키고 활성화하겠다"면서 "1차에 이어 2차 회의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열어달라"고 주문했다고 권미혁 원내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 여당 원내대표단과 오찬 

    이에 앞서 여야정 협의체는 작년 11월 첫 회의를 열어 민생 입법을 위한 초당적 협력과, 대표성 및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 개혁 노력 등에 합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민생과 경제에 활력이 있도록 힘을 쏟아달라.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법과 제도를 완성하는 데 힘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이 검찰개혁 법안 성격도 있지만, (공수처는) 대통령 주변의 특수관계자나 가족의 권력형 비리를 감시하고 권력을 투명하게 하는 사정기구인 측면이 있다"며 "그런 부분도 잘 살펴서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최근 단행한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 대해선 "야당과 소통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유튜브가 홍보 방법으로 중요하게 떠오른 만큼 아이디어를 잘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여당 원내대표단과 오찬
    문 대통령, 여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홍영표 원내대표.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홍 원내대표가 "시스템을 갖춰 정책 홍보를 잘 했으면 좋겠다. 장관들도 언론에 나와서 정책 홍보를 많이 하면 좋겠다"고 건의하자 "국정홍보비서관이 그 역할을 하도록 발탁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오찬에서 "올해 협치의 제도화를 실천하는 게 매우 중요한 목표"라고 말했고,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해 국정과제 중점법안 230개 중 98개를 통과시켰다. 올해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해로서 강한 책임감으로 일하겠다"고 보고했다.

    원내부대표들은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 대한 청와대의 관심을 부탁하고, 사회안전망 강화, 연금제도 보완 등을 건의했다.

    아울러 복수의 원내부대표는 "신년 기자회견을 하니 국민이 대통령을 가깝게 느끼는 것 같다"며 "야당 의원들도 조금 더 적극적으로 만나주시면 좋겠다"고 요청했다고 권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