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7일 (목)
전체메뉴

한화디펜스 등 6개사, 창원에 920억 투자

연구소, 공장 신증설 등 협약 체결
3200명 이상 직·간접고용 창출 기대
5년간 3조원 이상 생산유발 효과도

  • 기사입력 : 2019-05-20 22:00:00
  •   

  • 방산업체인 한화디펜스 등 6개사가 창원에 920억원을 투자해 연구소와 공장 등을 신축·증설한다.

    창원시는 20일 시정회의실에서 허성무 시장과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 한화디펜스 등 6개 기업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총 92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기업들은 창원시가 주력 산업으로 육성 중인 방위산업을 비롯해 해양플랜트 엔지니어링 산업, 조선업, 신재생 태양광 산업 등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산업에 투자해 창원의 경제부흥 정책에 힘을 싣는데 뜻을 같이했다.

    메인이미지
    20일 창원시청 시정회의실에서 허성무 시장과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한화디펜스·㈜유니스타 등 6개 업체 대표들이 ‘기업 신·증설 투자에 따른 투자협약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투자협약 내용을 보면 우선, 한화그룹 방산계열사인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의 통합으로 새롭게 출범한 한화디펜스㈜가 글로벌 시장 지배력 강화와 시너지를 활용한 신규시장 진출, 미래 무기선도를 위한 종합연구소를 창원에 신축한다. 잠수함용 배터리 사업 등 신규 사업에 총 500억원을 투자하고 50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로 해외 수출을 포함해 총 2조원 규모의 방산제품을 생산하고 협력사도 250여개의 기업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소기업인 ㈜아이스펙은 방산용 전자파 차단필터와 방산용 파워 서플라이(Power Supply), 모터 제어기 및 제어시스템 기술을 바탕으로 한 EMC 종합 컨설팅 회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70억원을 투자하고 20명을 신규 고용한다.

    조선해양 및 플랜트 분야의 핵심 엔지니어링 기술을 보유한 테크엔지니어링은 조선해양 및 플랜트 분야 설계와 해석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100억원을 투자하고 30명을 신규 채용한다. 국내외 협력 파트너사의 지속 발굴로 활용 가능한 엔지니어를 900여명까지 확대해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원지역의 조선 해양 관련 산업 분야 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거제에 본사를 둔 ㈜칸정공은 알루미늄 선박·구조물 제작 전문 기업이며, 뛰어난 알루미늄 선박설계 기술과 제작능력을 바탕으로 환경오염 등 문제가 많은 FRP 소재 대신 알루미늄 전용 선박 제조 조선소를 건립하기 위해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에 140억원을 투자하고 30명을 신규고용할 예정이다.

    특수원단개발 업체인 HDM INC는 ㈜유니스타와 함께 태양광 모듈 사업을 창원에서 준비 중이다. HDM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에폭시 소재의 태양광 모듈은 기존 철제 프레임 태양광 모듈과는 달리 빛과 바람이 통과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으로 우수할 뿐만 아니라 장기간 사용 후 폐기처리도 간단하다. 두 업체는 성공적인 합작투자를 위해 110억원을 투자하고 90명을 신규고용할 계획이다.

    창원시는 이번 투자협약으로 220명의 직접고용뿐만 아니라 3000명 이상의 간접고용이 창출되고 향후 5년간 3조원 이상의 생산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