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0일 (수)
전체메뉴

경남도-부산시-환경부 ‘낙동강 물 문제’ 손 잡았다

협약 맺고 ‘통합물관리 용역’ 합의
물 문제 해결·수질개선 협력키로

  • 기사입력 : 2019-08-13 20:49:16
  •   
  • 경남도는 13일 환경부, 부산시와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 시행에 합의하는 등 낙동강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포함한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4월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와 대구·경북·구미·울산 등 낙동강 상류지역 위주로 체결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의 연장선상이다.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경수(오른쪽부터) 지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오거돈 부산시장이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도/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경수(오른쪽부터) 지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오거돈 부산시장이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도/

    정부는 지난 4월 체결한 낙동강 상류지역 업무협약에 이어 이번 하류지역 업무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낙동강 유역의 모든 지자체가 참여하는 협력체계가 구축된 만큼 향후 연구 용역의 결과물을 바탕으로 상·하류를 아우르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라 구성.운영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한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이에 그동안 답보상태이던 낙동강 지자체 간 물 문제 갈등 해결의 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우선 정부, 경남도, 부산시는 낙동강 본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해 상생 협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경남도와 부산시는 지난 3월부터 정부가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 시행에 합의하고 적극 협조키로 했다. 정부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해 중립적인 전문가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 수렴을 통해 최적의 물이용 체계를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환경부 등 연구용역 추진 주체는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를 시행하는 동시에 연구용역 추진과정에서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키로 했다.

    아울러 경남도와 부산시는 연구용역 결과를 최대한 존중하고, 지역주민이 수용할 수 있는 통합물관리 방안이 마련되도록 노력하는 등 향후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해 지속 협력키로 했다. 특히 경남도는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해 2025년까지 낙동강 수질(창녕 남지 기준)을 2등급에서 1등급으로 개선하는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