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0일 (수)
전체메뉴

울산서 도로 줄지어 걷던 멧돼지 10마리 차에 치여 떼죽음

  • 기사입력 : 2019-10-18 11:05:13
  •   
  • 17일 오후 11시 50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양읍 운화리 14호 국도에서 멧돼지 10마리가 나타나 A씨가 몰던 아우디 승용차에 치여 죽었다.

     A씨 차량은 멧돼지 충격 후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아 앞 범퍼 쪽이 부서졌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차에 치여 죽은 멧돼지 사체/울주군 제공/
    차에 치여 죽은 멧돼지 사체/울주군 제공/

     경찰은 A씨가 도로를 따라 줄지어 이동하던 새끼와 어미 등 멧돼지 무리를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해당 지점은 내리막이며 가로등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멧돼지가 검은색이어서 야간에 쉽게 눈에 띄지 않는 데다가 중앙분리대가 있는 1차로를 따라 이동하던 터라 멧돼지들이 모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울주군은 죽은 멧돼지 시료를 채취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