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0일 (수)
전체메뉴

진해 풍호동에 문화센터·도서관 들어선다

지난 12년간 진해구민 숙원사업
최근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통과
642억원 투입해 오는 2022년 개관

  • 기사입력 : 2019-11-05 20:53:48
  •   
  • 창원시 진해구민의 숙원인 ‘진해문화센터·도서관(가칭)’ 건립사업이 지방재정 중앙투자 심사를 통과함에 따라 내년 하반기 착공해 오는 2022년 개관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창원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총사업비 642억원을 들여 창원시 진해구 풍호동 305-20번지(구 시운학부)에 지하2층, 지상3층 규모로 600석 규모의 공연장을 비롯, 도서관 및 평생학습관이 건립되며, 부지면적 1만7183㎡ 건축면적 1만824.57㎡에 이르는 대규모 사업이다.

    ‘진해문화센터·도서관(가칭)’ 조감도./창원시/
    ‘진해문화센터·도서관(가칭)’ 조감도./창원시/

    2008년 ‘진해중부도서관’ 건립사업 계획에서 출발해 2010년 ‘진해종합스포츠센터’ 건립사업으로 변경됐다가 2011년에는 ‘진해문화체육센터·도서관’ 건립사업으로 변경됐고, 2013년말 체육시설을 제외한 ‘진해문화센터·도서관’ 건립사업으로 최종 확정됐다.

    지난 4월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 관리센터가 실시한 타당성 재조사 결과, B/C(비용 대비 편익)값이 0.290으로 낮은데다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해 중앙투자심사 통과가 어려울 것으로 예측됐다. 하지만 시는 진해 구민의 오랜 염원과 상대적으로 열악한 진해지역의 문화시설 건립 필요성, 차별화된 공연장 운영방안으로 심사위원을 끈질기게 설득해 통과시켰다.

    타당성 조사에서는 진해문화센터 공연장이 유사 시설인 성산아트홀, 3.15아트센터와 차별성이 없어 문제가 되기도 했다.

    시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진해문화센터 공연장의 역할은 진해구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높이는 것은 물론, 진해지역의 특성을 살린 해군·해양 관련 공연문화 프로그램과 향후 이순신 리더십센터, 이순신 타워와 연계한 ‘이순신 관련 공연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방안을 제시해 성과를 거뒀다.

    현재 사업 현상공모를 완료한 상태이며, 2020년 상반기 중 실시설계를 완료해 하반기에 착공, 2022년 개관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