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4일 (화)
전체메뉴

“재난지원금 시지역 하나로마트 사용, 경남도에 대책 요구했지만 묵묵부답”

창원전통시장연합회 주장
“소비자들 재난지원금 풀리자 하나로마트에 대거 몰려”
동네마트와 품목 겹쳐 쏠림현상

  • 기사입력 : 2020-06-01 12:58:09
  •   
  • 속보=경남도가 도내 전 지역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경남형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정한 것과 관련,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부터 창원지역 상인회를 중심으로 이에 대한 각종 민원이 제기된 것으로 확인됐다.(5월 28일 1면)

    29일 창원전통시장연합회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경남형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이후 하나로마트와 관련된 전통시장 상인들의 민원이 잇따랐다. 주된 민원은 ‘시 지역 하나로마트에는 경남형 재난지원금 사용이 제한되어 있는데, 버젓이 사용하고 있다’, ‘시 지역 하나로마트에서 재난지원금 사용을 허용하는 것은 부당하다’ 등이다.

    정경상 창원전통시장연합회장은 “창원지역 각 시장상인회 회장들을 통해 하나로마트 관련 재난지원금 사용 민원이 다수 제기돼 경남도 복지과에 이를 알리고 대책을 요구했었다”며 “읍·면지역은 몰라도 시 지역은 사용제한을 두는 것이 공익에 부합하기에 시·군 가이드라인 준수를 강력하게 요구했지만 이것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0
    31일 창원시 의창구 봉곡동 하나로마트 창원점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김승권 기자/

    창원전통시장연합회는 재난지원금 사용처에 관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필요하다면 이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 상인들의 우려대로 재난지원금의 상당부분이 농협 하나로마트로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개학이 미뤄지면서 급식 식자재 공급이 차질을 빚자 농수산물 판매가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하나로마트에서 농수산물 소비가 급증하면서 식자재 공급 중단으로 생긴 피해를 만회할 정도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농협중앙회 측은 정확한 매출증가 금액 공개에는 난색을 표했다.

    농협중앙회 한 관계자는 “최근 언론에 재난지원금을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도 쓸 수 있게 한 부분에 대해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기사가 나오기 시작하면서 매출액에 대한 언급을 꺼린다”고 설명했다.
    영세·개인사업자들은 정부와 경남도의 정책이 아쉽다는 반응이다.

    창원의 한 전통시장에서 식품점을 하고 있는 한 점주는 “하나로마트는 농산물 매출비중이 55% 이상이라는 이유로 의무휴무도 없이 영업이 가능한데, 따지고 보면 판매품목들이 동네 마트나 시장과 정확하게 겹친다. 여기다 재난지원금 사용도 허용했으니 결과적으로 하나로마트에 사람이 몰릴 수 밖에 없는 구조를 만들어 준 것”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김유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