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3일 (화)
전체메뉴

울긋불긋 봄꽃에 흠뻑 빠져들다…전국 산과 바다 ‘북적’

광양 매화축제·제주국제관악제·서천 동백꽃 주꾸미축제 등 곳곳 인파

  • 기사입력 : 2023-03-18 19:59:22
  •   
  • 봄기운이 완연한 18일 전국의 명산과 유명 관광지에 활짝 핀 꽃들이 상춘객을 유혹했다.

    시민들은 축제와 관광지 등에서 꽃놀이와 각종 체험행사를 즐기며 휴일의 여유를 만끽했다.

    매화축제가 열리는 광양 매화마을은 전국에서 몰려든 관광객들로 종일 북적였다.

    [광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춘객들은 마을 전역을 하얗게 덮은 매화 향기에 흠뻑 빠져들었다.

    구례 산수유마을에도 노란 산수유꽃을 감상하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홍매화로 유명한 순천 선암사에도 상춘객 발길이 이어졌다.

    동백꽃이 핀 여수 오동도에는 많은 관광객이 찾아 붉은 꽃의 향연을 즐겼다.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8일 제주시 조천읍 함덕 서우봉에 상춘객들이 찾아 유채꽃과 바다를 보며 제주의 봄을 만끽하고 있다. 2023.3.18 jihopark@yna.co.kr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8일 제주시 조천읍 함덕 서우봉에 상춘객들이 찾아 유채꽃과 바다를 보며 제주의 봄을 만끽하고 있다. 2023.3.18 jihopark@yna.co.kr

    제주에서는 매화, 목련, 개나리에 이어 벚꽃이 하나둘 꽃망울을 터트리며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관광객들은 바닷가, 올레길, 오름 등 제주 곳곳에 흐드러지게 핀 봄꽃을 보며 따스한 봄기운을 만끽했다.

    이날 제주에는 '봄을 여는 팡파르'란 주제로 제주국제관악제가 개막, 21일까지 나흘간 제주의 봄을 금빛 선율로 물들일 예정이다.

    제주에는 주말을 맞아 지난 금요일 하루 3만9천374명의 관광객이 찾았으며, 이날도 3만8천여명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금요일인 17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이동 생활체육시설 주변 벚나무 한 그루에 꽃이 활짝 펴 시선을 끌고 있다. 이 벚나무는 진해에서 가장 먼저 개화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2023.3.17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금요일인 17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이동 생활체육시설 주변 벚나무 한 그루에 꽃이 활짝 펴 시선을 끌고 있다. 이 벚나무는 진해에서 가장 먼저 개화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2023.3.17 image@yna.co.kr

    부산은 낮 최고기온이 16도까지 올라가는 포근한 날씨를 보여 주요 관광지에 나들이객들이 이어졌다.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은 바다를 바라보며 산책을 하거나 백사장에 앉아 휴식을 즐겼다.

    태종대유원지와 부산시민공원, 어린이대공원 등에도 꽃망울을 터뜨린 매화와 개나리 등 봄꽃을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했다.

    충남 곳곳은 주꾸미와 도다리 등 제철을 맞은 해산물을 맛보기 위한 사람들 발걸음이 이어졌다.

    서천 동백꽃 주꾸미 축제가 열린 서천군 마량진항 일대는 축제 시작일인 이날 오전부터 1천여명의 관광객으로 발 디딜 틈 없었다.

    가족, 친구 단위의 나들이객은 물론 버스를 대절해 전국 각지에서 모인 관광객들은 500여 그루의 동백나무들이 수놓은 진홍빛 동백꽃 정원을 사진에 담으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보령 무창포항 일원에서도 이날부터 주꾸미, 도다리 축제가 열려 식도락 여행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대전에서 온 김정현(33) 씨는 "날씨가 좋은데 바닷가 옆에서 핀 동백꽃도 장관이다"며 "주꾸미도 아주 맛있게 먹었다"고 말했다.

    전국의 이름난 명산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전북의 무주 덕유산, 정읍 내장산, 완주 모악산 등에는 봄꽃을 즐기려는 등산객들이 몰렸다.

    남양주 천마산과 동두천 소요산, 파주 감악산 등 경기 북부 등산 명소와 근린 공원형 야산에는 완연한 봄기운을 즐기려는 행락객들의 발길이 아침부터 이어졌다.

    알록달록한 등산복을 차려입은 이들은 삼삼오오씩 산을 오르

    (구례=연합뉴스) 구례 산수유꽃축제가 한창인 14일 오후 전남 구례군 산동면 반곡마을을 찾은 상춘객들이 산수유꽃길을 거닐고 있다. 2023.3.14 [구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구례=연합뉴스) 구례 산수유꽃축제가 한창인 14일 오후 전남 구례군 산동면 반곡마을을 찾은 상춘객들이 산수유꽃길을 거닐고 있다. 2023.3.14 [구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며 담소를 나누거나 산 중턱 곳곳에 모여앉아 준비해온 과일과 음료를 나눠 먹었다.

    또한 대기가 건조해 조그만 불씨로 한순간에 산림이 소실되는 대형산불 사고를 막으려는 듯 조리나 흡연을 일절 삼가는 성숙한 시민의식도 보여줬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속리산 국립공원에는 3천300여명이, 설악산국립공원에는 4천500여명이, 계룡산에는 5천400여명이 찾아 봄 산행을 즐겼다.

    너도바람꽃, 복수초 등 봄꽃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오대산·태백산국립공원에도 많은 등산객이 찾았다.

    원주 치악산 둘레길에도 인파로 봄이 성큼 다가왔음을 실감케 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