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보여주기식 설명회’에 성난 롯데백화점 마산점 입점업체

업체 “이미 알고 있는 기존 정책 설명하는 수준이라 실망스러워”
기관 “업주 어려움 공감하지만 폐점 맞춤형 정책 만들기 힘들어”
공공기관 합동 사업 설명회 열려

  • 기사입력 : 2024-05-23 20:54:06
  •   
  • “이게 대책입니까?” 23일 오전 롯데백화점 마산점에서 열린 공공기관 합동 사업 설명회에서 폐업을 앞둔 한 입점 업체 업주가 따지듯 되물은 말이다.

    이날 설명회는 창원시가 마산점 폐점에 따라 입점 업체 및 근로자들에게 재취업 및 금융지원을 안내하기 위해 열렸다. 설명회에는 창원시, 경남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고용노동부, BNK경남은행, 건강보험공단 등이 참석해 폐점에 따른 지원 사업을 설명했다.

    23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롯데백화점 마산점에서 열린 폐점에 따른 재취업·금융지원 등 공공기관 합동 사업 설명회에 좌석 곳곳이 비어 있다./김승권 기자/
    23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롯데백화점 마산점에서 열린 폐점에 따른 재취업·금융지원 등 공공기관 합동 사업 설명회에 좌석 곳곳이 비어 있다./김승권 기자/

    하지만 이날 참석한 업주들과 근로자들은 지원 대책이 기존 정책을 설명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비판했다.

    일부 참석자들은 “뭔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다”거나 “들을 필요도 없다”는 등의 볼멘소리를 내고 밖으로 나가기도 했다.

    마산점에 입점한 A 업체 업주는 “관계 공무원, 시의원 등 책임 있는 사람들은 많이 왔는데 설명회의 알맹이는 전혀 없다. 보여주기식으로 온 거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20년 넘게 이곳에서 장사를 했다는 B씨는 “계약 기간이 수개월 남았는데 전혀 보상이나 위로금을 못 받고 있다”며 “집기들이나 인테리어 비용을 보상받으려고 물어보니 영수증을 제출하라고 답이 왔다. 이사 비용 지원도 없다. 모두 내 돈 들여서 해야 하는데 이게 말이 되는 일인가”라고 성토했다.

    또 다른 업주 C씨는 “롯데 측도 무책임하지만, 이 중대한 일을 몰랐던 창원시도 문제가 있다”며 “당장 수백 명의 사람들이 다음 달이면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데 이제 와서 보여주기식 설명회만 하니 참 답답하다”고 말했다.

    각 기관들이 발표한 대책안이 기존에 있던 정책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한 참석자는 “마산점 폐점은 매우 특이한 사례다. 그만큼 입점 업주들의 상황이 각각 다르다”면서 “안내하고 있는 정책 중 기준에 맞는 백화점 업체들은 거의 없다. 현실성이 크게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별한 대책이 있는 줄 알고 나왔지만, 기존에 있던 정책들만 소개하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검색하면 나올 정책들만 안내해 실망스럽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기관들이 발표한 정책들을 전부 다 이미 알고 있었다. 실질적인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며 “당장 필요한 것은 폐점에 따른 지원금이다”고 했다.

    이에 기관 측은 업주들의 불만과 어려움에 공감하고 있지만, 맞춤형 정책을 지자체에서 만들기는 힘들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기존 정책뿐이라는 지적이 있을 수 있지만, 많은 분이 해당 내용을 잘 모를 수도 있어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법적 근거, 기준들을 일일이 찾기 힘드니 일자리센터를 운영해 돕겠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입점한 업체들과 지원해야 할 브랜드 간 충분한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중간 소통 창구 역할을 하겠다”며 “창원시 등 유관 기관과 소통해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6월 말 폐점 절차를 밟는 롯데백화점 마산점은 본사 직영 사원 70여명, 입점 업체(280여개) 직원 440여명, 청소·보안 등 파견·용역 업체 직원 90여명 등 총 6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 중 입점 업체는 마산점 폐점에 따라 폐업할 수밖에 없는 소상공인들이다. 폐점 후 타 지점으로 발령이 나는 직영 사원들과 달라 이들에 대한 피해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박준혁 기자 pjhn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박준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