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1일 (화)
전체메뉴

“창원 사화공원 일방적 졸속 개발 중단하라”

공원비대위, 시청 앞 집회서 촉구
“지주 협의 없이 보상금 수령 통보”
시 “일부 지주 요구 보상금 격차 커”

  • 기사입력 : 2021-04-14 20:43:35
  •   
  • 창원시 의창구 사화공원 토지소유주들이 사화공원 개발이 일방적이고 졸속적이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시에 촉구했다.

    사화공원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창원시청 정문 앞에서 성주이씨 평산종중, 밀양박씨 사화종중, 경주최씨 명곡종중 및 각 지주 등 7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창원시는 사화공원 개발 과정에서 개인의 재산권 보호 규정을 무시하고 협의도 없이 일방적인 감정평가를 통해 2~3개월 만에 보상금을 수령할 것을 통보했으며, 지난 3월 2일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재결신청을 하는 무례함을 저지르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사화공원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4일 오전 창원시청 앞에서 사화공원 개발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사화공원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4일 오전 창원시청 앞에서 사화공원 개발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비대위는 또 “공원개발 민간사업자인 사화공원개발㈜는 재결평가 및 심의를 끝내고 6월에 공탁과 동시에 개인 토지소유권을 강제로 뺏어간다는 공문을 각 지주들에게 발송하는 등 공갈협박을 자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는 동시에 창원시도 업자 편에 서서 겁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창원시는 이 사업을 위해 관련법을 지켜가며 진행했는지, 지주들과 공청회를 한차례라도 시행했는지 묻고 싶다”며 “시와 업자는 각성과 함께 사업을 철회하고 현재 모습 그대로 유지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창원시 푸른도시사업소 공원녹지과 관계자는 “지난해 공청회와 보상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절차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며 “일부 지주들이 임야에 대해 평당 300만원을 요구하는 등 보상금 격차가 커서 진척이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 재결신청을 한 상태다”며 “수용재개공고에 이어 이의신청을 거쳐 재감정을 할 계획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