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4일 (금)
전체메뉴

김해 명동산단에 열관리시스템 기술사업화 지원센터 선다

산업부 공모 선정… 총 147억 투입
11월 미래자동차 버추얼센터 준공

  • 기사입력 : 2024-04-24 08:07:45
  •   
  • 김해시는 산업통상자원부 ‘미래모빌리티 열관리시스템 기술사업화 지원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미래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해 2027년까지 4년간 총사업비 147억원(국비 50억, 도비 29억, 시비 67억, 민간 1억원)을 투입해 김해 명동일반산업단지에 △열관리시스템 기술사업화 지원센터 구축 △열관리시스템 성능평가 장비 4종 구축 △열관리 부품 전환 기술사업화 패키지 및 부품 개발 애로 기술지도 등 기업 지원 △지역연계 협력네트워크 구축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경남테크노파크가 주관하고 인제대학교가 사업에 참여한다.

    김해 명동일반산업단지에 조성 중인 미래 자동차 클러스터 위치도./경남도/
    김해 명동일반산업단지에 조성 중인 미래 자동차 클러스터 위치도./경남도/

    ‘미래모빌리티 열관리시스템’은 차량의 실내 온도와 습도 등 탑승자의 쾌적성과 편의성을 제공하는 열관리 기술과 파워트레인 등의 냉각과 웜-업 관련 기술로서, 미래모빌리티의 주행거리 향상을 위한 핵심 기술이다.

    이에 김해시와 경남도는 지역 자동차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미래차로의 업종 전환 지원을 위해 미래모빌리티 열관리시스템 분야의 산업통상자원부 예산 반영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번 공모사업으로 기존 내연기관 부품기업에서 미래모빌리티 열관리 통합 전문기업으로 전환하고, 지역 밸류체인 구축을 통해 미래차 대·중소기업이 연계해 동반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사업은 5월 중 경남테크노파크 누리집(gncar.gntp.or.kr)을 통해 기업지원 공고가 게시될 예정이다.

    열관리시스템 기술사업화 지원센터가 들어서는 명동일반산업단지 내 미래자동차클러스터에는 ‘미래자동차 버추얼센터’가 오는 11월 준공될 예정이다.

    전병화 김해시 전략산업과장은 “관내 1200여 자동차부품기업의 미래차 전문기업 전환을 위해 오랫동안 준비해 왔다”면서 “미래자동차클러스터를 중심으로 관내 자동차기업이 성장할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