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 (일)
전체메뉴

“수출입은행 창원지점 존치해 달라”

박완수 의원, 수출입은행장 만나 촉구

  • 기사입력 : 2018-12-06 22:00:00
  •   

  • 속보=자유한국당 박완수(창원 의창구) 의원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에게 폐점을 검토 중인 한국수출입은행 창원지점의 존치를 촉구했다.(6일 1면 ▲창원상공회의소, 한국수출입은행 창원지점 존치 건의 )

    박 의원은 이날 은 행장과의 면담에서 “수출입은행은 중소기업의 수출입을 지원하기 위한 국책금융기관이다”며 “최근 창원의 경기는 자동차, 조선, 기계 등 제조업이 힘든 상황이며, 기업하시는 분들의 상실감이 큰 상황”이라며 폐점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메인이미지
    박완수(왼쪽) 의원이 6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 행장에게 창원지점 존치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박완수 의원실/

    이어 “중소기업들이 어려워진 상황 때문에 여신 잔액이 떨어져 창원지점을 폐쇄한다는 것은 현 정부의 정책에 역행하는 것” 이라며 “오히려 중소기업인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하여 국책금융기관으로서의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은 행장은 “한국수출입은행의 구조조정은 창원만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다”며 “여러 가지 안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경남은 국내 제조업과 수출의 중심지역으로 전국 광역단체 중 수출액 기준 4위에 위치할 만큼 수출 관련 금융수요가 항상 잠재되어 있는 지역이므로 수출입은행 창원지점 존치 명분이 있다”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