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7일 (목)
전체메뉴

르노삼성차, 경영정상화 가물가물 또 공장 가동 중단

노조, 천막농성 예고

  • 기사입력 : 2019-05-26 15:59:42
  •   
  • 노조의 임단협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르노삼성차 노사갈등이 회사 측이 24일 공장 가동 중단을 의미하는 프리미엄 휴가를 단행했다.

    르노삼성차는 이달 중순 노조에 통보한 대로 이날과 31일 두 차례에 걸쳐 프리미엄 휴가를 실시하고 공장 가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의 이번 프리미엄 휴가는 법정휴가 외 부여하는 복지 휴가로 회사 측에서 필요에 따라 실시할 수 있는데 닛산 로그 위탁생산 물량 감소 등 생산량 조절을 위한 것으로 임단협 부결과는 관련이 없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긴급 대의원회의를 거쳐 23일 회사 측에 이른 시일 내 다시 대화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고, 회사 측은 노사분규가 한창이던 지난달 20일과 30일 이틀에 걸쳐 생산량 조절을 위한 프리미엄 휴가를 실시했다.

    한편, 노조는 회사 측과의 본격적인 재협상에 나서기 전인 27일 집행부 천막농성을 예고한 상태로 임단협 협상이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는 아직 미지수이고 또 날짜와 시간을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임단협 타결을 위해 재협상안을 마련하는 대로 이르면 내주 중이라도 재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