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1일 (금)
전체메뉴

복효근 시인 ‘예를 들어 무당거미’ 박재삼문학상 수상

내달 박재삼문학관서 시상식… 수상 작품집도 발간

  • 기사입력 : 2022-06-23 08:09:05
  •   
  • 박재삼문학상운영위원회(위원장 정삼조)는 제9회 박재삼문학상 수상시집으로 복효근 시인의 ‘예를 들어 무당거미’(현대시학사)를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복효근 시인은 1962년 전북 남원 출생으로 1991년 계간지 ‘시와 시학’으로 등단했으며, 시집은 ‘당신이 슬플 때 나는 사랑한다’, ‘새에 대한 반성문’ 등이 있다.


    복효근 시인의 ‘예를 들어 무당거미’.

    박재삼문학상 시상식은 7월 말 박재삼문학관에서 열릴 예정이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0만원이 주어진다. 복효근 시인의 작품이 수록된 수상작품집이 함께 발간될 예정이다.

    정삼조 위원장은 “박재삼 문학상 심사를 통해 박재삼 시인의 서정에 부합하는 복효근 시인의 시집을 발견하게 돼 감사하다”며 “올해는 박재삼문학상만 진행했는데 내년부터는 박재삼문학제도 함께 개최해 박재삼 시인의 문학성을 널리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재삼문학상은 삼천포 출신의 박 시인의 문학적 성과를 기리기 위해 지난 2012년 제정한 문학상이다.


    복효근 시인.

    박재삼문학상은 지난해에 발행된 시집 중에서 박재삼 시인의 문학정신에 부합하는 시집 1권을 선정했다. 올해 심사의 예심은 김남호·여태천·박소란 시인, 본심은 이재무·공광규 시인이 맡았다.

    김호철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