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3일 (화)
전체메뉴

자세 낮춘 이재명…‘인적 쇄신’으로 내홍 잠재울까

당직 개편시 ‘지명직 지도부’ 교체 유력…사무총장 포함 여부 주목
친명계 반대·‘검찰 리스크’가 변수…李, 두루 의견 듣고 결단할 듯

  • 기사입력 : 2023-03-19 08:25:38
  •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자신의 사법 리스크로 인해 장기화하는 당 내홍을 수습하고자 한껏 몸을 낮추며 대책을 고민 중이다.

    자신의 강성 지지층을 향해 당 비명(비이재명)계 공격을 중단해달라고 강경한 목소리로 요청하는가 하면, 최근 의원총회에서는 "내년 총선에서 지면 내 정치도 끝난다"며 결연한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3.17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3.17 toadboy@yna.co.kr

    특히 의총 발언을 두고는 당내 일각에서 나오는 '질서 있는 퇴진론' 수용 가능성을 시사하면서도 당분간 현 지도부에 대한 지지와 신임을 호소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이 대표가 비명계 반발을 가라앉히기 위해 추가로 보일 '액션'으로는 당내 최대 의원모임인 더미래(더좋은미래)가 요구한 당직 개편, 즉 인적 쇄신이 거론된다.

    그간 비명계는 물론 계파색이 옅은 중간 지대 의원들까지도 현 지도부가 '친명(친이재명) 일색'이라며 우려의 시선을 보내온 것이 사실이다.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좋은미래-당대표 간담회에서 더좋은미래 대표인 강훈식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2023.3.15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좋은미래-당대표 간담회에서 더좋은미래 대표인 강훈식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2023.3.15 srbaek@yna.co.kr

    이 대표가 당직 개편을 감행한다면 지명직 지도부를 교체하는 것이 유력해 보인다. 이와 관련, 비명계 일부는 내년 총선 공천권과 밀접한 사무총장은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비명계 한 의원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인적 쇄신이라고 한다면 교체 폭이 지명직 최고위원 정도로 그치지 않아야 한다"며 "사무총장은 물론 전략기획위원장, 대변인까지 모두 교체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친명계에선 현시점의 당직 개편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새 지도부가 출범한 지 고작 반년밖에 지나지 않은 데다 떠밀리듯 하는 조직 개편은 쇄신 효과를 반감시킬 가능성이 크다는 게 친명계 주장이다.

    아울러 개편을 단행하더라도 그 폭을 놓고 되레 당내 갈등과 파열음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당내 인물난도 고민거리다. 2021년 4·7 재보선과 지난해 3·9 대선, 6·1 지방선거까지 연패하면서 당 지도부가 여러 차례 바뀐 데 따른 탓이다.

    한 중진 의원은 "전략이든 정책이든 이젠 적임자 찾기도 쉽지 않다. 한번 했던 사람을 쓸 수도 없지 않으냐"며 "이 대표로선 결단을 한다 해도 퍼즐 맞추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적 쇄신 실행 여부나 그 시점에는 현재 진행형인 '검찰 리스크'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검찰이 조만간 이 대표를 기소할지, 그에 앞서 2차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내분 수습책인 '당직 개편' 카드를 쓸 타이밍을 재기 어렵다는 것이다.

    일단 이 대표는 개별 의원과 일대일 면담, 그룹별 간담회 등을 통해 당내 의견을 두루 듣고 결단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오는 21일 김근태계 모임인 민평련(민주평화국민연대) 소속 의원들과 간담회를 추진 중이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당직 개편과 관련해서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 이 대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소통하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